평생 배달이나 해라

29 킴수현 0 1,042 04.05 16:48

주유기 앞으로 다가가는 남녀 한 쌍.

이 중 남성이 헬멧을 쓰고 주유를 하던 남성과 시비를 벌입니다.

이 남성은 다짜고짜 머리를 때립니다.




폭행을 당한 사람은 배달 일을 하던 김 모 씨.




김 씨는 처음 보는 남성이 난데없이 자신에게 폭언과 폭행을 시작했다고 말합니다.






김 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남성의 비아냥은 계속됐습니다.





동행한 남성의 폭행과 폭언을 말리던 여성도 태도가 돌변했습니다.

김 씨가 자신을 성추행했다는 겁니다.








그들이 제공한 전화번호는 가짜 번호였던 걸로 알려졌습니다.







경찰이 부랴부랴 신원 파악에 나섰지만, 현장에서 거짓말에 속아 폭행 가해자로 신고된 사람의 휴대전화 번호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.

Comments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
29993 서예지가 취득한 자격증 35 털보 09:18 627 0 0
29992 개통령도 개가 들어가는 욕을 하는가? 32 오메박 04.09 615 0 0
29991 낸시랭의 통찰력 35 털보 09:12 621 0 0
29990 도태된 수컷의 심리 35 털보 09:15 650 0 0
29989 한식 독학하는 핀란드 여자 35 털보 09:17 640 0 0
29988 신경전 끝에 벌어진 폭행 댓글+3 35 털보 09:20 665 3 0
29987 노화는 다리에서 시작 35 털보 09:13 688 1 0
29986 임대해 살던 집의 과거 17 반쇼 04.12 726 0 0
29985 어떤 교수의 온라인 강의 6 랜선남 04.05 714 0 0
29984 수천만원 보이스피싱 막은 편의점 점주 댓글+1 12 BJ쿠 03.25 727 2 0
29983 알뜰살뜰 쓰레기 봉투 활용법 23 마닷 04.06 715 0 0
29982 30대 후반 비정규직 노총각 댓글+3 35 털보 09:20 778 1 0
29981 의사들은 곱창 안 먹는다고? 35 털보 09:20 775 0 0
29980 노숙자 방지 차단봉 23 마닷 04.10 752 0 0
29979 특수청소 업자가 거부한 쓰레기집 35 털보 04.11 805 0 0